빛 바랜 청동도 빛을 내는 곳


연희동 골목 한 켠 예쁜 골동품 상점 오데옹


 

연희동 골목을 거닐다 만날 수 있는 골동품 상점 오데옹’. 아늑한 소파와 앤티크한 진열장 그리고 유럽 빈티지 제품들이 가득한 곳이다. 프랑스 파리 오데옹 지역에 잠시 머물 때 얻었던 영감으로 이 상점을 구상하게 됐다는 대표 정세희. 전직 제품 디자이너였던 그녀가 직접 제작한 무드 넘치는 메모패드, 엽서, 담요를 포함해 여행하며 바잉한 빈티지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개중에는 생산된 지 50년도 더 지난 것들이 있으니 오데옹 매장 곳곳 유심히 살펴보자. 특별한 선물 포장을 요청하지 않아도 구매하는 제품마다 정성 들여 담아주니 계산할 때 대표의 포장 센스도 구경해볼 것.

Vintage shop ‘Odeong’ is located in a corner of Yeonhui-ro. This shop have lots of vintage snooper, candle holder and interior stuff from Europe. Before, CEO Sehee Jung was product designer. Now, she makes unique memo pad, post card, blanket and run this shop. 



글, 사진 : 임예성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45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