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늘 '멋부리지 않는다'며 그의 영화를 찾아 봐왔지만, <자유의 언덕> 봤을 때는 홍상수식 여유가 슬슬 멋부림 같이 느껴져 좀 질릴 것 같았다. 하지만, 이번 영화는 <자유의 언덕> 때까지 부리던 양반 st 전개와는 달리하듯 틈틈이 조이는 느낌이었다. 보는 이가 약간 풀어질 것 같으면 배우 대사들로 툭툭 대화를 거는 것 같은? 1, 2부를 '지금'과 '그때'로 푼 것 같은데 나는 2편이 '지금'인 게 맞는 것 같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86 387 388 389 390 391 392 393 394 ··· 1587 next